즐겨찾기+  날짜 : 2021-02-26 오후 04:51: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업정보

토마토 해충 담배가루이 허브 식물로 잡는다


김공부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7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겨울철 시설 재배 토마토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히는 해충 ‘담배가루이’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하는 기술을 제시했다.
 담배가루이는 토마토 잎 뒷면에 알을 낳으며, 잎의 즙을 빨고 액즙(감로)을 배설하는 과정에서 열매에 그을음을 일으켜 토마토의 상품성을 떨어지게 한다.
담배가루이를 방치하면 이차적으로 잎과 열매에 피해를 주는 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를 옮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기존 연구를 바탕으로 번식력이 강하고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허브 식물 4종을 활용해 담배가루이 방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레몬 향이 나는 쌍떡잎식물 ‘레몬밤’이 로즈제라늄, 초코민트 등 다른 허브 식물보다 담배가루이 어른벌레(성충) 유인(꾀어냄) 효과가 더 뛰어난 것을 확인했다. 
특히  레몬밤에 유인되는 담배가루이 양은 토마토에 유인되는 양보다 4배 더 많았다.
 레몬밤을 작물체 위 30cm 높은 위치에 뒀을 때보다 땅 위 50cm 위치에 두었을 때, 즉 식물체 위보다 아래쪽에 두었을 때 유인 효과가 약 8배 정도 높았다. 
 농가에서는 토마토가 어릴 때는 레몬밤 식물체를 플라스틱 화분에 담아 이랑과 이랑 사이에 10m 간격으로 배치한다. 토마토가 다 자란 뒤에는 과일 수확상자(525×365×320mm)를 이용해 땅 위 50cm 지점에 레몬밤을 놓아둔다.
 레몬밤에 담배가루이 밀도가 증가해 더 증식이 힘들다고 판단되거나 레몬밤이 말라 죽으면, 담배가루이 크기보다 눈이 작은 망을 씌워 레몬밤을 제거하고 새로운 레몬밤을 설치한다.
 농촌진흥청은 담배가루이 유인 효과가 있는 레몬밤 성분을 분석한 뒤, 유인 물질과 천적 활용 이용 기술을 추가로 연구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준열 원예특작환경과장은 레몬밤을 온실에 두면 토마토의 담배가루이 피해를 줄여 약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품질 좋은 토마토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전했다.[한국농업인터넷신문]


김공부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7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