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5-31 오전 11:18: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업정보

새로 나온 느티만가닥버섯 백마루


김공부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6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쓴맛이 적고 조리한 뒤에도 버섯 고유의 색과 모양이 잘 유지되는 느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느티만가닥버섯은 생산하는데 100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백일송이’로 불린다. 힙시지프레놀(Hypsiziprenol) 등과 같은 유용 물질을 함유해 항종양 항진균 기능성을 지녔다.
 하지만 버섯 품목 가운데 약 2%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버섯이다.
 농촌진흥청이 이번에 새로 개발한 백마루 는 하얀색 품종으로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하다 하늘의 순우리말인 마루 를 따서 하늘을 날아다니며 수출을 증가시킨다 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동화나 만화 속에 등장하는 버섯처럼 버섯 고유의 갓과 대 주름살의 형태가 조리 뒤에도 으깨짐 없이 잘 유지된다.
 맛도 일반 갈색 느티만가닥버섯보다 쓰지 않아 버섯에 거부감을 느끼는 아이들 입맛에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농가에서 현장 실증 중이며  올해 하반기 기술 이전을 마치면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백마루 는 기존 하얀색 품종의 재배적 안정성은 유지하고 낮은 생산성은 보완하기 위해 갈색 품종과 흰색 품종을 교잡한 뒤 다시 흰색 품종과 교잡하는 과정을 거쳐 개발했다.
중온성 품종으로 15∼16도(℃)에서 재배할 수 있으며, 균이 자라는 활력은 갈색 품종처럼 우수하다.
온도를 일정(4도, 20도)하게 유지하거나 온도에 변화를 준(4도↔20도) 경우에도 갓의 색과 두께가 잘 유지돼 기존 품종보다 유통에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 개발한 백마루 품종이 다양한 계층에게 사랑받아 국산 느티만가닥버섯 소비를 이끄는 주역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국농업인터넷신문]


김공부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6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