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1 오후 01:50: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수확 후 고랭지 경사 밭, 작물 가꿔 토양 지켜요

농촌진흥청, 추위 강하고 토양 보전 효과 큰 호밀 · 알팔파 추천
강리안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0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배추나 감자 등 주작물을 모두 수확한 고랭지 경사 밭에 호밀, 알팔파 같은 피복작물을 파종하면 토양 보전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고랭지 감자, 배추 등 여름작물 재배지는 대부분 경사 밭이다. 수확 후 늦으면 이듬해 6월까지도 흙이 드러난 채 방치되기도 한다.

태풍으로 인한 집중호우와 강풍, 이른 봄에는 눈과 얼음이 녹아 비옥한 흙과 각종 영양분이 유실될 위험이 높다.

토양이 계속 쓸려 나가면 밭에는 잔돌과 자갈만 남기도 한다. 최근 유효 토심은 1975년에 비해 40cm~140cm까지 줄었다.

이로 인해 7~8%였던 토양유기물 함량도 2~3%로 줄고 지력도 약해지면서 객토를 자주하게 된다. 화학비료나 축분 퇴비도 기준보다 20~50% 이상 많이 사용하고 있다.

겨울 추위가 매서운 고랭지 피복작물로는 추위에 강한 호밀, 알팔파가 알맞다. 주작물(감자, 배추) 수확 직후부터 10월 상순까지 10a당 호밀은 15~20kg, 알팔파는 3kg가량 뿌려준다. 이때 흙을 덮어주면 유실되는 토양을 기존의 1/10 수준까지 낮출 수 있다.

호밀은 화본과 작물이라 토양에 남아 있는 영양분을 잡아준다. 영하 30℃에서도 얼어 죽지 않아 고랭지에서 겨울나기가 가능하며, 이후 초기 생육도 좋아 봄철 토양 보전 효과가 크다.

알팔파도 영하 25℃에서 죽지 않는 작물로, 이른 봄에 생육이 빨라 토양 피복 효과가 크다. 콩과 작물이라 공기 중의 질소를 고정해 토양에 돌려주는 양분 공급 효과도 좋다.

이듬해 6월께, 호밀은 약 4,000kg/10a(생체량 기준), 알팔파는 약 4,500kg10a(생체량 기준)을 얻을 수 있고, 사료나 풋거름으로 사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구본철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수확이 끝난 고랭지 경사 밭에 피복작물을 키우면 큰 비나 거센 바람, 녹은 눈에 토양이 쓸려가지 않도록 대비할 수 있다.”라며,“유실되는 토양을 효과적으로 줄이고, 약해진 지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기술 개발과 보급으로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리안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고랭지 밭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