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1 오후 01:50: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업정보

“논 재배에 알맞은 콩 새 품종 신청하세요”


한국농업인터넷신문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 1월 7일~2월 8일, '선풍' · '대찬' 등 시·군 농업기술센터서 보급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개발한 콩 새 품종 '선풍', '대찬' 등을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선풍 대찬종자는 1월 7일부터 2월 8일까지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로 신청 할 수 있다.

선풍,대찬품종별 분양 계획량은 '선풍' 32톤, '대찬' 14톤, '대풍2호' 6.4톤, '소청자' 5톤 내외이며, 장류·두부용 콩은 3kg 단위, '소청자'는 1kg 단위로 분양할 예정이다. 잔여량은 3월 이후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개별 신청하면 된다.

'선풍'과 '대찬'은 수량이 많고 쓰러짐과 꼬투리 터짐에 강하며 특히 논 재배에 알맞은 품종이다. 또한, 꼬투리가 달리는 높이가 높아 콤바인으로 수확하기에도 알맞다.

'선풍'은 보급종인 '대원콩'보다 21% 수량이 많은 품종으로 10a 당 수량이 340kg이다. 배꼽색이 없고 알은 더 굵지만 성숙 후 잘 튀지 않는다.

'대찬'은 '대원콩'보다 16% 증수된 품종으로 10a당 수량이 330kg이다. 종실이 둥글고 색택이 깨끗해 겉모양이 좋다.

이 외에도 장류와 두부용 콩 '대풍2호'와 알이 작고 속푸른 검정콩인 '소청자'도 함께 보급한다.

'대풍2호'는 불마름병과 쓰러짐에 강하며, 꼬투리가 잘 튀지 않는다. 수량은 10a당 345kg으로 '대원콩'보다 21% 더 많으나 뿌리썩음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배수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소청자'는 불마름병과 꼬투리 터짐에 강하며, 수량은 10a당 260kg으로 기존의 검정 소립콩인 '다원콩' 보다 13% 증가된 다수성 품종이다. 이른 파종이나 빽빽이 심어 재배하면 쓰러짐이 우려되므로 알맞은 파종 시기와 심는 밀도를 지켜야 한다.

문의는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종자 보급 담당자나 농업기술실용화재단(063-919-1623)으로 연락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곽도연 밭작물개발과장은 "앞으로도 우수한 콩 신품종들이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조속히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국농업인터넷신문=한국농업인터넷신문기자]


한국농업인터넷신문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논재배 콩 새 품종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