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1 오후 01:50: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업기술

미래 수출 시장 이끌 ‘접목선인장’ 새 품종 뽑는다

농촌진흥청, 14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서 평가회
한국농업인터넷신문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4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에서 접목선인장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새로 개발한 품종과 계통을 선보이는 평가회를 엽니다.

이날 평가회에서는 '원교 G1-314' 등 15계통을 연구 현장에서 자라는 모습 그대로 선보이며, 농업인과 수출업체 관계자 등이 기존 품종과 비교·평가한 뒤 수출 유망 계통을 최종 선발합니다.

원교g1314 원교g1316 원교g1318

선명한 색상의 접목선인장은 지지 않는 꽃처럼 오래 두고 감상할 수 있어 매력적입니다. 또한, 다채로운 색상과 끈질긴 생명력으로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있으며, 국산 품종을 수출하는 자랑스러운 화훼품목이기도 합니다.

주황색 '원교G1-314', '원교G1-315' 2계통은 유럽에서 선호하는 색상이며, 조직이 단단하고 잘 자라며 증식력도 뛰어납니다.

현재 주황색 품종은 수입업체와 농가의 요구가 많아 보급될 경우, 다소 침체된 유럽 수출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황색의 '원교G1-316', '원교G1-317' 2계통은 색상이 매우 선명하며, 증식력이 좋아 조기 보급과 대량 생산에도 적합합니다.

'원교G1-318'은 색상이 선명한 진적색을 띱니다. 자구(어린 선인장)가 모구(어미 선인장)에 고르게 달리고 증식력도 뛰어나 앞으로 수출 주력 품종으로 성장 가능성도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꾸준한 품종 육성으로 국산 품종 보급률을 최고로 끌어 올렸으며, 이를 바탕으로 30년 간 접목선인장 수출을 이끌었습니다.

1980년대 말부터 2017년까지 117품종을 개발했으며, 품종 자급률은 100%, 우리 품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약 70%에 이릅니다.

개발한 국산 품종은 미국, 네덜란드, 일본, 호주 등 30여 나라로 수출되며, 주력 시장인 미국과 유럽 시장의 호황으로 조만간 누적 수출 1억 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맞춤형 품종 개발로 수출을 늘리고 농민 소득도 올릴 수 있길 기대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국농업인터넷신문=강리안 기자]


한국농업인터넷신문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새 품종 접목 선인장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