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1 오후 01:50: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업정보

“일본 컬링팀도 국산 딸기에 반했데요”


강리안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 농촌진흥청, 우리 딸기 해외서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기술 개발 -

딸기 수출 증대를 위한 농가 지원 기술 개발
(배경) 수출 농가의 소득 안전망 확충 위한 네 가지 애로 사항 개선 필요
①수출 딸기 생육 최적화 ②난방 에너지 절감 ③수출 딸기 선별 기계화 ④수출 중 곰팡이와 물러짐으로 인한 민원 해소
(특징) 생육 환경 최적화, 난방 에너지 절감, 딸기 선별, 포장 기술
① 빛,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양액의 공급과 관련된 11가지 제어 항목으로 수출 딸기 생육 최적화, 이동 경로 관리 관제 시스템
② 전체 난방 온도를 낮추고 국부 난방을 통해 연간 난방비 190만 원 절감 (10아르 단동하우스 기준)
③ 수출 시기별 착색도에 맞춰 디지털카메라로 수출용 딸기 자동 선별
: 시간당 1만 800개 90% 이상 정확도, 작업 노동력 50% 이상 절감
④ 나일론 필름 활용한 팰릿 MA포장 적용 시 물러짐·곰팡이 관련 클레임 해소
+ 항공 수출 시 고온 노출을 확인할 수 있는 색변환 스티커 제공
(효과) 딸기 생산 농가의 소득 안전망 향상, 딸기 수출 증대 기여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딸기 수출 증가에 도움이 되도록 생육 환경 최적화 기술부터 에너지 절감, 수출용 딸기 선별과 포장 기술 등을 개발했습니다.

우리나라 딸기 수출량은 2017년 기준 4,298만 달러로 해마다 늘고 있으며, 주요 수출 대상국은 홍콩,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5개 나라이며,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수출도 늘고 있습니다.

다 익었을 때 따는 내수용 딸기와 달리, 수출용 딸기는 봄철에는 50~70%, 겨울철에는 80~90% 익었을 쯤에 수확합니다. 이렇게 수확한 딸기는 유통 과정에서 색은 빨갛게 변하나 당도는 낮아지는 문제가 있어 대책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이와 함께 수출 농가에서 요구해 온 '생육 환경 제어', '겨울철 난방비 절감', '딸기 선별의 기계화', '수출 중 딸기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 감소' 등 네 가지 문제점 해결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생육 환경 최적화 기술은 각종 센서와 장치를 활용해 수출용 딸기가 자라는 데 알맞은 빛과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양액 공급 등을 조절해 주는 기술입니다.

이와 함께 수출용 딸기 생산 이력 관리, 농산물 이동 경로까지 기록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관부국소난방관부 국소 난방 기술은 온실 전체를 난방하지 않고 딸기가 온도를 민감하게 느끼는 관부1)에만 배관을 설치해 20℃의 온수를 흘려보내는 부분 난방 기술입니다.

이를 적용한 결과, 기존에 8℃이던 온실 을 4℃로 낮출 수 있게 돼 난방 연료 사용이 30% 줄었으며, 수출용 딸기에 맞춘 최적 온도 관리로 생산량은 3% 늘었습니다. 10아르(a) 단동 비닐하우스의 연간 난방비 기준으로 환산한 결과, 190만 원가량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수출용 딸기 선별기는 딸기의 모양과 색상을 분석해 수출에 알맞은 딸기만 골라내는 장치입니다. 디지털카메라로 착색도와 모양을 확인하고, 이용자가 입력한 선별 기준에 따라 등급을 매겨 시기별로 수출에 적합한 딸기를 자동으로 선별하게 됩니다.

이 선별기를 쓰면 시간당 1만 800개를 정확도 90% 이상으로 선별할 수 있으며, 노동력 부담도 50% 이상 덜 수 있습니다.

팰릿 MA포장은 포장 내부에 2~6% 정도의 산소 농도와 15~20% 정도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유지해 딸기의 색 변화와 당도 감소를 늦추고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팰릿 MA포장은 수분투과도가 높은 PA필름2)과 탄력성이 좋은 LLDPE필름3)을 이용한 기밀포장, 포장량에 따른 호흡구 뚫기, 이산화탄소 주입으로 이뤄지며, 시간은 팰릿당 10분 이내입니다. 비용도 팰릿당 2,000원 이내로 저렴한 편입니다.

팰릿 MA포장 기술은 2018년 4~5월 인도네시아로 20팰릿의 딸기를 수출할 때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을 줄이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울러, 항공기로 딸기를 수출할 때 공항 활주로에서 제트엔진에 노출돼 딸기에 열손상이 생기는 문제에 관해 농촌진흥청에서는 수출용 딸기가 60℃ 이상의 고온에 노출되면 색이 변하는 스티커를 개발했습니다.

이 스티커는 딸기 손상으로 인한 클레임의 원인을 밝혀 항공 유통 업체가 농산물 물류 처리를 보다 신중하게 할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클레임도 줄어 농가의 소득에 보탬이 될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수확후관리공학과 성제훈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딸기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초점을 맞춰 이룬 성과입니다. 맛있는 국내산 딸기의 수출뿐만 아니라 다른 농산물의 수출에도 적용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강리안 기자 / nongup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8일
- Copyrights ⓒ한국농업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국산딸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한국농업인터넷신문 / 주소: 경북 안동시 충효로 4433번지
발행인/편집인 : 박병을 / Tel: 054-823-3600 / Fax: 054-857-4600
mail: nongupnews@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083 | 등록일자 : 2009년 1월 8일
Copyright ⓒ 한국농업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